주호영 "문정인 발언 책임 물어야…조국·조현옥 물러나라"

2017년 06월 19일 연합뉴스
"강경화 임명 과정 공정하지 않았고, 결과도 정의롭지 못해"
"문재인 대통령 방미 동행, 응하기 어려운 상황"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배영경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미국 방문 시 야당 지도부의 동행을 요청한 것과 관련, "저희가 응하기 참으로 어려운 상황이 됐다"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외교·안보에는 초당적 협력을 한다는 원칙을 갖고 있지만, 국내에서 의견이 하나로 모아질 때 그걸 지원하기 위해 협력한다는 것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 모두발언
주호영 원내대표 모두발언(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의원총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6.19
hama@yna.co.kr

그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연합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충격 발언", "위험한 발상"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문 특보는) 문답 과정에서 이것이 평소 문 대통령의 의중이라고 밝혔다"며 "청와대는 문 특보의 발언이 정부 기조와 맞지 않는다고 수습하지만 질책이나 책임을 묻는 일을 하지 않는다. 좌충우돌 평지풍파를 일으킨 것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압박했다.

주 권한대행은 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임명한 데 대해 "이번 인사를 보면 과정도 공정하지 않았고 결과도 정의롭지 못했다"며 "기회라도 균등할 것으로 생각했는데 선거를 도왔던 사람들의 보은 인사이자 코드인사"라며 문 대통령의 대선 때 발언을 이용해 비판했다.

또 "청와대 인사검증시스템도 심각한 문제"라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며 20일 국회 운영위가 개최되면 철저히 따지겠다고 밝혔다.

jbryoo@yna.co.kr

2017/06/19 09:17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