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文대통령, 5대원칙 폐기했나…민주, 靑출장소 역할"

2017년 06월 19일 연합뉴스
"인사사태 조국 책임, 운영위 소집해야…문정인 발언에 아연실소"
"강한 야당 되겠다…추경, 공무원 증원 조정해 재정부담 최소화"

박주선 "대통령이 국회와 협치 구도를 깼다"
박주선 "대통령이 국회와 협치 구도를 깼다"(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6.19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은 협치를 포기하고 독선과 독주를 선언한 것이다. 인사 5대 원칙을 폐기할 것인지 공개질의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인사원칙을 유지한다면 왜 원칙에 어긋나는 인사를 계속 국무위원 후보자로 내정하고 청문요청하는가. 원칙 폐기라면 문 대통령이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청와대가) 개혁을 위해, 정부를 구성을 빨리해야 한다는 이유로 인사수석과 민정수석이 인사를 부실하게 검증했다고 변명하는데, 개혁을 할 사람이 5대 원칙을 어기고 비리에 연루된 사람밖에 없나"라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친문(친문재인)·선거보은·코드 인사라는 세 가지 행태만 바꾸면 국민의 충실한 공복이 될 후보자들이 널려있다"고 지적했다.

박 비대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공약은 팽개치고, 인사는 부실하고, 안보는 구멍 뚫리고, 외교는 좌충우돌, 경제는 우왕좌왕하는 등 국정 전반에 걸쳐 준비되지 않은 허술함을 보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는 "여당으로서 정치력과 협상력을 전혀 못 보여줬다. 청와대의 거수기, 청와대의 국회 출장소 역할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박 비대위원장은 "국민의당이 제시한 인사 '3+1' 원칙에서 벗어나는 인사는 예외 없이 부적격 처리하겠다. '강한 야당'의 원칙을 지키는 야당의 길을 가겠다"고 강조했다.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해서는 "수요조사 이후 공무원 증원·감원 부문을 조정해 재정부담을 최소화하겠다"며 "사전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제시된 예산과 법률은 확고한 기준에 맞춰 검증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북핵 동결시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대통령의 의중을 공개해 한미 이견을 노출시켰다. 외교 협상의 ABC도 찾을 수 없다는 비판을 면키 어렵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KBS·YTN 라디오에 출연해 "(문 특보 발언에) 아연실소를 할 수밖에 없다. 대북정책은 한미동맹 기조 속에 진행돼야 하는데 미국을 자극하는 이야기가 왜 필요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자진 사퇴한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신상 논란과 관련해 "이런 것을 밝혀내라고 민정수석이 있는 것이다. 본인이 알지 못했다고 해서 직무수행을 잘했다고 할 수 없다"며 조국 수석 책임론을 언급했다.

이어 "국회 운영위 소집이 필요하다. 여당이 반대하더라도 내일 열릴 수 있을 것"이라며 "인사 사태에 대해 책임이 있는 수석비서관들이 국회에서 사과도 하고 그간의 과정을 설명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 비대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방미 일정에 야당 의원도 동행해달라고 한 요청과 관련해 "공식 요청을 받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협치구도가 깨진 마당에, 임명을 반대했던 외교장관이 함께 가는 데서 무엇을 하겠나. 또 야당 의원들이 가본들 할 역할이 거의 없고, 전례도 없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인사정국에서 야3당 공조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건전하고 바른 주장이라면 얼마든지 공조해야 한다"면서도 "야당과의 공조보다는 저희 본연의 역할과 기능이 따로 있는 만큼 그것에 더 중점적인 가치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dk@yna.co.kr

2017/06/19 10:03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