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재가동 찬성 49%, 반대 40%"[리얼미터]

2017년 06월 19일 연합뉴스
개성공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북정책 방향성은 '대화·교류' 62.5%, '제재·압박' 22.5%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지난해 2월 가동이 전면 중단된 개성공단을 재가동해야 한다는 의견이 절반 가까이 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에 대해서는 '제재·압박'보다는 '대화·교류'로 풀어나가야 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리얼미터는 지난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전국 유권자 506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95% 신뢰 수준, 표본오차 ±4.4%포인트)에서 '개성공단 재가동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49.4%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재가동에 반대하는 응답은 39.9%였다. '잘 모름'은 10.7%였다.

지지정당별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찬성 72.6%·반대 17.3%)과 정의당 지지층(47.4%·39.1%)에서 찬성 의견이 다수인 반면, 자유한국당(9.6%·83.0%)과 바른정당 지지층(19.3%·73.0%)에서는 반대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국민의당 지지층(29.1%·63.3%)과 무당층(23.4%·53.3%)에서도 반대 의견이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호남(찬성 67.8%·반대 21.5%), 대구·경북(53.8%·37.5%), 서울(53.0%·35.8%), 부산·경남·울산(49.0%·38.7%)에서 찬성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충청·세종(40.0%·55.2%)에서는 반대가 우세했다.

연령별로는 30대(찬성 65.3%·반대 29.5%), 40대(60.4%·31.1%), 50대(48.8%·39.8%)에서 찬성이 우세했고 60대 이상(32.6%·53.3%)에서는 반대가 과반이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73.1%·반대 17.6%)에서는 개성공단 찬성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았지만, 보수층(30.1%·58.7%)에서는 반대 의견이 다수였다.

새 정부 대북정책과 관련해서는 '대화와 교류의 방향으로 풀어나가야 한다'는 응답이 62.5%로 나타났다.

이는 '제재와 압박의 방향으로 풀어나가야 한다'는 의견(22.5%)의 약 3배에 이르는 수치다. '잘 모름'은 15.0%였다.

민주당(대화와 교류 79.9%·제재와 압박 10.8%)과 정의당(69.6%·28.1%), 국민의당 지지층(54.6%·25.9%)에서 대화·교류 의견이 다수인 반면, 바른정당 지지층(31.7%·53.6%)과 무당층(29.9%·41.8%)에서는 제재·압박이 우세했다. 한국당 지지층(36.6%·35.6%)에서는 두 의견이 비슷했다.

모든 지역에서 대화·교류 의견이 우세했다. 특히 호남(72.8%·18.6%)와 대전·충청·세종(72.8%·18.7%)에서 70%를 넘었다.

또 전 연령층에서 대화·교류 응답이 높았는데 20대(71.4%), 50대(69.5%), 40대(66.2%), 30대(57.4%), 60대 이상(50.8%) 등 순이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77.5%)과 중도층(62.9%)에서 대화·교류 선호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dk@yna.co.kr

2017/06/19 09:30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