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美·中 통화 긍정 평가…세부내용 ‘온도차’

2017년 08월 13일 동아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News1

여야는 12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통화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세부적인 내용에 있어서는 온도차를 보였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현재 상태에 대해 교감을 나누고 있는 것”이라며 “외교·안보에는 여야가 없다는 정신으로 야당도 한 번 더 적극적으로 (문재인 정부에) 협력해주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진우 민주당 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북한의 도발에 대한 미중 정상의 공동대응을 환영한다”며 “긴장이 고조되는 한반도 정세의 완화를 위한 새로운 모멘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북핵의 평화적 해결에 합의한 것을 환영하며 높이 평가한다”며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위원장은 도발을 중단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대화 제의에 즉각 응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력한 제재와 대화 만이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북핵문제를 해결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보수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양국 정상이 통화한 것 자체에 대해서만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북한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공유하고 공감대를 형성한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중국 측이 대화를 강조하는 게 북한의 변화를 기대하는 것이라면 지지받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대한민국은 물론 국제 사회가 북한에 많은 시간과 기회를 할애한 만큼 중국도 (북한의) 무력도발 수위가 최정점에 다다른 지금 실효성 있고 즉각적인 제재에 동참해야 책임 있는 국제사회의 리더그룹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미국과 중국이 긴밀한 소통을 하고 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면서도 “(다만) 한국이 중국과 미국을 교차 소통하며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황이 잠잠해지기를 수동적으로 관조하는 문재인 정부가 실제 주동력을 발휘할 수 없음은 당연하다”며 “한국은 바로 자신의 문제라는 본질적인 인식으로 대응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